12월 28일 “터가 무너지며”

설교 / 황광용목사 본문 / 시편  11편 3절 

3 터가 무너지면 의인이 무엇을 하랴